林森의 招待詩 - 한가위 시절

林森의 招待詩

림삼 | 기사입력 2021/09/11 [08:02]

林森의 招待詩 - 한가위 시절

林森의 招待詩

림삼 | 입력 : 2021/09/11 [08:02]

 

 

- 林森招待詩 -

 

한가위 시절

 

더도덜도 말고서 한가위만 같으라신
할머니 살아나오셔 함박웃음 머금으고
"어이구, 우리 손주 얼마나 컸누?
핼미가 꼬추 한번 만져보자"

소담스런 초가지붕 대추나무 뒬안으로
콩떡 찌는 솔 연기 모락모락 펴오르니
눈감으면 그 때 거기 열살배기 나 서있네

뒷동산에 쟁반달 휘영청청 떠오르면
우리 누이 옆집 누이 손에 손 잡아돌고
목 터져라 외쳐대던 강강수월래 흥겨운 소리

햇살받아 반짝이는 새신 신고 새옷 입고
맨날 맨날 추석이길 은근하게 바라예며
동구밖 성묫길 앞자락에 훨훨 내닫던

 

동심, 아련한-

들녘에는 황금물결 오곡백과 무르익고
풍요로운 인심속에 세상만사 절로 도는
수십년 전 한가위 그 시절,
눈 감은 세월넘어 풋풋하니 다가오네

 

- ()의 창() -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끈질긴 병마의 위협으로 인해 여러 가지로 힘겹고 어려운 가운데에도 어김없이 명절은 찾아왔다.

실상 한가위라는 단어 그 자체만으로도 우리는 모든 상상과 추억과 꿈을 다 떠올릴 수 있으며 행복과 기쁨, 그리고 풍요에 이르는 온전하고도 넉넉한 마음을 품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만큼 한가위는 우리에게 더없이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주고 우리의 삶이 윤택해지며 삶의 깊이가 깊어짐은 물론, 앞으로 전진할 수 있게 하고 샘솟는 듯한 힘의 근원이 되는 데에 단연 으뜸인 셈이다.

예컨대 한가위에 즈음하여 새삼 어떤 을 풀어서 사족을 달 필요는 없겠지만 그래도 덕담 한 마디 얹어서 함께 한가위의 혜택을 누려보고픈 심사가 드는지라 오늘은 한가위를 화두로 삼아보기로 한다.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가을이 오면 너른 벌판에 누렇게 익어가는 벼와 주렁주렁 나뭇가지에 매달린 온갖 과일들을 바라보며 우리는 인자하고 광대한 자연의 품이 주는 포근함을 만끽하게 된다.

그리고 그 품에서 문득 어머니의 깊고 무한한 사랑이 투영되어있는 것과 변함없는 자식생각으로 늘상 눈가가 짓무른 아련한 어머니의 영상을 떠올리기도 한다.

가없이 높푸른 가을하늘과 끝없이 펼쳐지는 구름의 향연을 보면서도, 시원하게 불어오는 가을바람을 느끼면서도, 온갖 아름답고 찬란한 색깔의 옷으로 갈아입는 초목의 변화를 감상하면서도 우리는 한결같이 향수처럼 뇌리에 젖어드는 어머니 생각에 잠기곤 한다.

이것이 가을의 묘미이며 가을만이 지니고 있는 매력이다.

가을과 그리운 어머니, 그리고 그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는 것이 바로 한가위이다.

모처럼 한가위를 맞이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제한이 있기는 하되, 헤어져있던 가족들이 반갑게 해후하고 조상님들에게 차례를 올리며 성묘를 다녀오는 등 분주한 행사에 시간가는 줄 모르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마저도 주어진 여건이 허락지를 않아서 한가위라고 해도 시간을 내지 못하여 안타까운 심정으로 보내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더구나 올 한가위는 코로나 19로 인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고향을 찾지 못하는 사람들도 꽤나 많을 듯 하다.

그러나 어떤 상황이든지 한가위는 다른 어느 때보다도 부모님이나 돌아가신 조상님에 대한 그리움과 헤어져있는 자식들에 대한 간절함이 새록새록 피어오르는 대표적인 감상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식을 향한 어머니의 마음을 짧은 글 몇마디로 다 설명하기는 불가능하다.

어쩌면 제아무리 글을 길게 이어가도 다 표현하지 못할지 모른다.

요는 그러한 어머니의 마음 중에서 다만 몇가지라도 우리는 늘 되새겨보고 깨우쳐보면서 실생활에 잘 적용하여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의 주변에 수많은 사람과의 관계를 이어갈 때에 좌우명이 되고 지표가 되어주며 시금석이라고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하며 기본적인 가르침은 바로 어려서부터 어머니께 배워온 지혜라는 것을 항상 명심해야 한다.

어떤 이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도는 관계의 지도라고 말했다.

관계는 신뢰와 믿음으로 그어 진 선을 따라 나와 타인이 퍼즐처럼 하나가 되는, 내 삶이 고스란히 보여지는 인생지도이다.

내 지도가 얼마나 넓을지 보다는 얼마나 견고하고 진실하게 그려졌는지, 내가 떠받치고 밀어주고 나를 끌어주는 지도의 상, , , 우에는 어떤 사람들이 함께 하고 있는지, 그리고 지도 저 끝 편에서는 지금 내가 누군가와 함께 생을 마주하고 있는지를 깨닫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또한 앞으로 10년 후에는 이 지도가 얼마나 더 행복한 지도가 될 것인지, 그 크기 보다는 진실함이 더 중요한 것은 그것이 바로 내 인생의 지도이기 때문이다.

치명적인 결점인 듯 싶은 것이 때로 상황에 따라 귀한 장점으로 부각이 되는 경우가 있다.

마치 동전의 양면처럼 바라보는 측면에 따라 완전하게 다를 수가 있는 것이다.

소심함이 어떤 면에서는 섬세함이 되는 것이며 대범함은 때로 꼭 챙겨야 할 부분을 놓쳐 덤벙대는 것으로 보여질 수도 있는 것이다.

어떤 방향에서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같은 것이라 할지라도 모나고 흐트러져 보일 수도 있고 혹은 완전해서 본이 되어지는 듯 느껴질 수도 있는 것이다.

각자 다른 성향의 사람들이 모여사는 삶, 내가 갖고 있는 고정관념으로 옳고 그름을 평가하여 바라보기 보다 형편과 상황에 따라, 또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달라지는 모습들의 실체를 깨달아 좋은 모양으로 바라볼 수 있는 자리에서 바라보는 것 또한 우리들이 가져야 할 넉넉함은 아닌가 생각한다.

 

흥부와 놀부의 주제는 대표적인 권선징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는 그렇게 배워왔다.

그러나 과연 무엇이 확실한 선이고 무엇이 진정한 악인지 오늘날의 현실과 비교해 볼 때 엄연하게 구분이 되는 것일까?

시대가 변하면서 선과 악의 개념은 애매모호해졌다.

처해진 환경이나 입장에 따라서 선과 악은 뒤바뀌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 정의와 불의는 슬쩍 변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 전래동화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결론은 어쩌면 단순한 권선징악만은 아닐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런가 하면 형제간의 우애를 다룬 전래동화가 있다.

달밤에 볏단을 지고 가다가 중간에서 만나는 형제, 서로가 서로에게 더 주기 위하여 밤마다 몰래 볏단을 지게에 지고 갖다주는 형제의 예에서 우리는 어떤 가르침과 깨달음을 건져야 하는 것일까?

형제간의 우애나 양보, 협력 등등의 미덕을 주제로 하는 내용일까?

결론을 말하겠다.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변하지 않는 진리가 이 동화들뿐만 아니라 무수한 우리들의 주위 도처에 세월을 거슬러 담겨있다.

바로 자식을 사랑하는 어머니의 시선이다.

흥부도 놀부도 어머니의 생각과 어머니의 고민을 대변하는 자식의 양면을 대신하는 조연이고 우애로운 형제도 모두 조연이다.

그리고 결국은 지게에 담겨있는 것도 우애롭기를 바라는 어머니의 마음이다.

그래서 이들 전래동화의 진정한 주인공은, 다 직접 등장하지는 않지만 어머니인 것이다.

우리의 어머니는 이렇게 현실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과거에도 미래에도, 우리의 실생활에도 상상에도, 한가위의 보름달 속에도 항시 넉넉하고 풍요로운 마음으로 살아있는 것이다.

그런가 하면 역경과 위기가 기회가 될 수도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이제부터는 문제를 또 다른 기회로 삼는 삶이 되기를 기원한다.

파도를 만나 파도에 얻어맞는 사람도 있지만 큰 파도를 일부러 찾아가서 파도타기를 즐기는 사람들도 있다.

모든 것이 열매 맺는 이 가을에는, 풍년의 노래가 울려퍼지는 이 한가위의 계절에는, 혹여 찌들고 피폐해져 있었던 우리의 잘못된 습관이나 이기주의적인 독선에서 비롯된 관계형성의 지도는 다 던져버리고 새롭게 거듭나는, 그리고 가능하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는, 더 많은 복을 짓는 우리가 되어져서 진정으로 행복한 한가위의 보름달을 만끽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