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남명조식 / 정권식

시 감평

박선해 | 기사입력 2021/02/23 [10:16]

시나라 감성이 있는 풍경-남명조식 / 정권식

시 감평

박선해 | 입력 : 2021/02/23 [10:16]

                    

남명 조식 / 갈산 정권식

 

벼슬도 마다하고

초야에 묻힌 선비

 

속없는 이론보다

실천을 강조했네

 

목숨 건

상소 속에서

경의 사상 드높다.

 

♤정권식 프로필♤

   문학저널 시, 수필등단

   청옥문학 시조등단

   문경시국학연구회 집필위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청옥문학협회 정회원

   토지문학회 회원

   신정문학&문인협회 상임이사

   시인의 정원 정회원

   문학의 향기 정회원

   저서: 전자시집 와룡산의 아침, 길

             빨간 단풍잎 하나

             문수회 20인 수필집

 

♧시 감평 / 시인 박선해

단시조는 시사성과 사회 환경성으로 함축적 표현을 율동성있게 능률히 표현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또한 가치관 형성에도 도움된다. 우리는 일생을 살아가며 소소한 일상속에 크고 작은 생각의 시간이 있다. 그 생각이 잡는 방향따라 길이 생기고 다르게 걷는다. 학문이란 뛰어난 백과서가 아니더라도 사고의 핵심은 누구에게나 있다. 그 뜻을 개인 삶에 그치느냐 좀 더 많은 대중을 두고 함께 윤택함으로 가느냐에 있다. 남명의 경의는 확고한 자아의 정립이라는 영혼있는 사람됨이 학문의 근본이다. 불의에 대한 반항을 하라는게 아니라 머릿속을 잘 다스려 지혜를 터득하고 실천은 현명함에 뜻을 내어 놓으라는것이다. 그 연구는 부단하되 학문에서 그치지 않고 진실로 움직일 수 있는 정신을 기르며 협소의 너 나를 가르지 말고 우국 충정 위국헌신을 위해 쓰라는 것이다. 단시조에서는 남명선생의 분별력에 목숨도 아깝지 않을 단호함에 비추었다. 이 글은 작가의 성향이 잘 드러나 있다. 어찌보면 조식선생의 학문을 깊이 한 것도 같다. 의식있는 사고라는 점이다. 시인은 어떤 조리있는 세상을 희망하고 있는가 한다. 《초야에 묻힌 선비》라고 한 표현에서도 정의를 안으로 다듬는다는 것과 불의란 어떻게 다스려야 함을 정련한 세월을 뜻하여 표현하였다. 아직은 걸어야 할 후일에 시인의 마음인듯도

한 시조로 바르게 보겠다는 사유를 들여다 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