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먹는 하마 심는다

원주, 미세먼지 막는 닥나무 심는다

박현식 | 기사입력 2020/05/27 [09:57]

미세먼지 먹는 하마 심는다

원주, 미세먼지 막는 닥나무 심는다

박현식 | 입력 : 2020/05/27 [09:57]

▲ 나무심기

- 춘천시정부, 28일 새마을운동중앙회와 생명살림운동 협약체결

- 협약 이후 옛 캠프페이지에서 케나프 식재 진행

- 인추협, 생명나무심기봉사단 운영하며 원주에서 7천주 닥나무 심어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미세먼지 먹는 하마’라고 불리는 케나프가 옛 캠프페이지에 시범 식재된다. 케나프는 아프리카와 인도가 원산지로, 3~5m까지 크는 일년생 식물이다. 환경부의 ‘친환경 작물에 대한 분석 보고서’ 에 따르면 케나프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상수리 나무에 비해 10배 많고, 수질 정화 작용이 뛰어나 미세먼지 흡수에 탁월한 식물로 알려져 있다.

  

춘천시정부는 5월 28일 옛 캠프페이지에서 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와 온난화 기후 위기에 따른 생명 위기 극복을 위한 ‘생명살림운동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춘천시와 새마을운동중앙회는 협약을 통해 시민 주도의 지속 가능한 도시를 구현하고 생명살림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생명살림운동은 새마을운동중앙회에서 추진하는 ▲1건(建) 유기농 태양광발전소 건설, ▲2식(植) 나무, 양삼(케나프) 심기, ▲3감(減) 에너지, 비닐·플라스틱, 수입육고기 30% 줄이기 국민운동이다.

 

세부사업으로는 생명살림운동 시민 교육과 실천 확산사업, 유기농 태양광 육묘장 조성 등 에너지 자립 도시 사업, 1억그루 나무심기, 도시숲·바람길 조성 등 기후 위기 극복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효율적인 사업 추진과 발전방안을 위해 상호간 협력과 공동 간담회 개최를 다짐했다.

  

협약식 후에는 지역 언론사, 시의원, 기관단체 초청인사와 (사)춘천생명의숲(상임대표 현원철)과 새마을운동중앙회 춘천시지회(회장: 윤희섭)가 공동으로 케나프 10,800개의 씨앗을 파종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위치는 춘천고등학교와 옛 캠프페이지의 중간 도로가에 붙은 나대지(소양로3가 108-4)로 면적은 600㎡이다.

  

춘천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도시 운영 패러다임의 전면적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시민 주도의 지속 가능한 도시와 생명살림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반면, 원주에서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의 닥나무심기봉사단(단장 손호인)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닥나무 심기 시민운동전개를 위해 '시민1주 생명나무심기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으며, 향후 한지산업과 닥산업으로의 연계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