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혁신센터, 소상공인 온라인 시장 진출 지원

이정현 | 기사입력 2020/03/19 [17:24]

강원혁신센터, 소상공인 온라인 시장 진출 지원

이정현 | 입력 : 2020/03/19 [17:24]

▲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전경     ©강원경제신문

[강원경제신문] 이정현 기자 =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한종호, 이하 ‘강원혁신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절벽으로 고통 받고 있는 강원도 중소상공인들의 온라인 매출 확대를 위해 전문적인 교육 및 성장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강원혁신센터가 운영 중인 ‘중소상공인 강원희망센터’에서 온라인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소상공인들을 위하여 기초 교육을 연간 진행할 계획이다. 교육 내용은 온라인 쇼핑몰 입점 및 상품등록, 사진촬영 및 이미지 편집, 스토어 운영 및 마케팅 교육 등으로 구성된다.

 

또한 이미 온라인 판매를 진행 중인 사업자 가운데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자를 별도로 선발해 1:1 컨설팅과 현장점검을 통한 사업 보완 및 개선, 판로 확대, 패키지 개발, 프로모션, 검색광고 등으로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도내 소상공인 모바일 커머스 교육을 담당해왔던 ‘중소상공인 강원희망센터’는 ‘소상공인 온라인 창업 전문 지원 공간’으로 기능을 확대 발전시켜 갈 방침이다.

 

강원혁신센터는 2018년부터 강원도 중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개척을 위해 ‘MOCA*챌린지’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수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총 236개 업체를 지원 중이다. 지원 업체의 2월 총 매출은 작년 동월 대비 약 34%증가(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기준)했으며, 액수로는 3억 4천여만 원에 달한다. * MOCA(Mobile Commerce Acceleration)

 

2018년 MOCA 챌린지에 참여했던 ‘인제농부들’의 경우 올해 1월 매출이 지난 해 동월 대비 무려 3,000% 이상 증가했다. 이는 MOCA 챌린지를 통한 비즈니스모델 점검을 통해 취약했던 판매 아이템을 보강하고 인플루언서 마케팅, 온라인 광고 등을 진행한 결과다. 이외에도 ‘속초사이버장터’(주요제품: 생선), ‘류가농원’(주요제품: 사과) 등도 1,000%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월 매출 1억 이상의 기업도 3곳이다. 독도 스킨으로 알려진 ‘서린컴퍼니’는 MOCA 챌린지 지원을 시작으로 온라인 창업 3년 만에 2019년 매출액 25억, 화해 뷰티 어워드 스킨/토너 부분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외에도 ‘바이크월드’, ‘유동부 치아바타’ 가 각각 매출 23억, 12억을 기록하며 코로나19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있다. 

 

‘2020년 MOCA 챌린지’ 1차 모집기간은 오는 22일까지이며, 강원혁신센터는 중기청, 소상공인진흥공단 등 유관기관 협업을 통해 소상공인이 개별적으로 온라인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