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김덕만 [청렴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계약당사자간 부정청탁의 처벌규정
 
박현식 기사입력  2019/10/01 [07:43]

 

공직자들의 윤리교과서법으로도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된 지 9월말로 만 3년이 지났습니다. 우리사회는 청탁금지법으로 인해 많이 건전해졌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연착륙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청렴강의차 학교에 들어가 보면 만나는 분마다 이구동성으로 학생과 스승간에는 수행평가와 성적을 매기는 직무관련성이 있기 때문에 오해소지를 없애기 위해 캔커피나 과자 한봉지도 수수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몇몇 보도를 보면 무형의 경제적 가치로 일컫는 이권개입 취업제공 등에서는 교묘하게 또는 지능적으로 부정청탁이 잔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치기 반칙 특권 등 생활적폐들이 완전히 사라지길 기원하면서 이번호부터는 알쏭달쏭한 부정청탁금지법 이야기를 좀 더 깊이있게 짚어보고자 합니다. 이에 대한 질의응답 사례로 부패예방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의 청탁금지법 해석자료집을 인용하었습니다.

 

Q. 건설업체 사장 A씨는 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친구 B를 통계약 담당 직원 C에게 공사금액을 소액으로 쪼개는 방법으로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해서 A를 공사 계약 당사자로 선정해 줄 것을 청탁하였고, 이 청탁내용에 따라 A가 공사 계약 당사자로 선정되었습니다. 이 경우 위 A, B, C는 청탁금지법상 어떠한 제재를 받게 되나요?

A.청탁금지법(5조제1항제7)계약 관련 법령을 위반하여 특정 개인단체인이 계약의 당사자로 선정 또는 탈락되도록 하는 행위를 부정청탁행위 대상직무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가계약법령 등을 위반하여 공사 및 금액을 분할하여 특정인을 수의계약의 당사자로 선정하도록 하는 행위는 부정청탁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A는 제3(B)를 통하여 부정청탁을 하였으므로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대상에 해당합니다(청탁금지법 제23조제3).

B는 제3(A)를 위하여 부정청탁을 한 공직자등에 해당하여 3천만원 이태료 부과대상에 해당합니다(청탁금지법 제23조제1항제1).

CA의 부정청탁에 따라 A를 공사계약 당사자로 선정하였으므로 2년 이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대상(청탁금지법 제22조제2항제1)이며, 징계상에도 해당합니다(청탁금지법 제21).

계약 당사자 선정탈락 관련 부정청탁(7)’ 규정에 따르면계약관련 법령을 위반하여 특정 개인단체법인이 계약의 당사자로 선정 또는 탈락되도록 하는 행위를 부정청탁행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다른 부정청탁 유형과 달리 계약관련 법령으로 규정하여 법령의 분야를 한정하고 있습니다. 물론국가계약법, 지방계약법과 같은 계약에 관한 일반법뿐만 아니라 개별법령에서 계약과 관련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는 경우도 포함합니다.

 

-물품구매계약을 담당하고 있는 ○○공사 자재과장과 직원이 물품남품계약을 국보훈복지공단과 수의계약으로 체결하여 주고 편의를 보아주면 사례하겠다청탁을 받은 경우(대법원 1990. 8. 10. 선고 90665판결)

-병원에 소속된 의사가 특정 의료용구를 구입하게 하여 달라거나 특정약품을 많이사용토록 처방을 넣어 달라는 청탁을 받은 경우 부정한 청탁이라는 사례(대법원 1991. 6. 11. 선고 91413판결)

-병원대학교수들이 출판사를 운영하는 A로부터 자신이 운영하는 출판사에서 출판책자를 교재로 채택하거나 교재로 사용할 편집책자의 출판을 위 출판사에 맡겨 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받은 경우(대법원 1996. 10. 11. 선고 952090판결)

[참고] 계약 당사자 선정탈락 관련 부정한 청탁을 인정한 판례

 

 

김덕만박사 약력

-홍천 내면 출생-고졸검정고시 합격

 

-연세대 영문학사

-런던시티대 커뮤니케이션학 석사

-한국외국어대학교 신문방송 전공 정치학박사

-헤럴드경제신문 기자-차장-팀장

-국민권익위원회 초대 대변인

-부패방지위원회 공보담당관

-귀농귀촌종합센터 초대 센터장

-한국교통대 산학협력단 창업교육 교수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10/01 [07:43]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