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개최

평화의 소녀상 건립4주년

박현식 | 기사입력 2019/08/13 [12:02]
HOME > 강원뉴스 > 강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개최
평화의 소녀상 건립4주년
 
박현식 기사입력  2019/08/13 [12:02]
    강릉시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강릉시는 오는 14일 경포 3·1 독립만세운동 기념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 및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릉시는 2015년 8월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여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오고 있으며, 지난해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됨에 따라 올해 두 번째 기념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이 8월 14일로,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 이후 다른 생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인권문제로서 국내외적으로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이 날 기념행사는 기념사, 헌화, 평화비 및 추모편지 낭독,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강릉시 관계자는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이 회복되고, 시민들이 올바른 역사의식을 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8/13 [12:02]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