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원뉴스 > 횡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민참여형 금연거리지정’ 찬·반 조사 실시
 
박현식 기사입력  2019/03/15 [11:06]
    횡성군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횡성군보건소는 간접흡연의 유해환경으로부터 아동과 청소년을 보호하고 깨끗한 학교 통학로 조성을 위해 주민참여형 금연거리 지정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횡성군이 처음으로 지정하고자 하는 금연거리는 횡성초등학교 정문에서 횡순이 한우직매장까지 양방향 300미터와 횡성중 · 고등학교 정문에서 ㈜거성환경 앞 삼거리까지 양방향 350미터로 2개 구간이다.

20일과 21일 양일간 학교주변과 시계탑 일원에서 주민참여형 금연거리 지정 찬 · 반 의견조사를 실시하고 의견 결과에 따라 금연거리를 지정 할 계획이다.

학교주변 통학로가 금연거리로 지정될 경우 횡성군보건소는 금연거리 바닥 안내표지판 설치 및 거리 조성을 학생들 작품으로 꾸며 학교통학 시 청소년들이 친밀감을 가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한다.

또한 금연거리 지정은 3개월간 계도 및 홍보기간을 거치며 계도기간 이후에는 금연거리에서 흡연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보건소 관계자는“담배없는 거리 환경 조성 실현은 일방적인 금연구역 지정·단속보다 자발적인 참여로 금연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횡성군보건소는 앞으로도 군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금연구역 조성·운영으로 ‘사람이 있는 곳은 금연'이라는 의식이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9/03/15 [11:06]  최종편집: ⓒ 강원경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